[롤챔스] 킹존 '프레이' 김종인 "결승 직행 놓치지 않겠다"

2018-03-13 20:23
center
"초반에 잘 풀리는 듯했지만 실수가 겹치면서 끌려 갔고 이기려면 장기전을 택할 수밖에 없었다."

킹존 드래곤X의 원거리 딜러 '프레이' 김종인이 락스 타이거즈와의 1세트에서 장기전을 치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김종인이 속한 킹존은 13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스프링 2R 4주차 락스 타이거즈와의 1세트에서 1시간이 넘는 장기전 끝에 승리했다.

락스를 2대1로 꺾은 소감을 묻자 김종인은 "정말 어려운 경기였고 락스가 끈질기게 추격했기에 힘이 빠졌다"라고 답했다. 경기가 길어진 이유로는 "라인전에서 실수가 있었고 중반에 펼쳐진 교전에서도 좋지 않은 선택을 하면서 우리에게 상황이 좋지 않게 흘렀기에 이기려면 장기전을 택하는 수밖에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

애쉬를 가져간 김종인은 "원래 좋아하던 챔피언이었고 써도 되는 상황이 나오면서 가져갔다"라면서 "우리 정글에 들어온 세주아니를 잡으려고 마법의 수정화살을 쓰고 아지르의 궁극기로 끌고 왔는데 그게 오히려 독이 된 것 같아 아쉽다"라고 말했다.

김종인은 "남은 세 경기에서 두 경기를 이기면 자력으로 1위를 확정할 수 있다"라면서 "스프링 1위를 놓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강남=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