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C KR] KSV 블랙 '리셋' 임진우 "발리스틱스 이기기 위해 이를 갈고 연습했다"

2018-04-15 21:46
center
시간이 흐를수록 강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KSV 블랙이 발리스틱스를 3대0으로 잡아내며 리그 선두를 빼앗았다.

KSV 블랙은 15일 서울 금천구 독산동 VSL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글로벌 챔피언십 코리아(HGC KR) 페이즈1 9주차 발리스틱스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두며 이스턴 클래시 결승전 패배를 완벽히 복수했다.

다음은 KSV의 암살자 '리셋' 임진우와의 일문일답.

Q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이스턴 클래시에서 발리스틱스에게 4강에서 3대0으로 이겼다가 결승에서 졌다. 오늘을 위해 이를 갈고 연습했다. 발리스틱스를 이겨서 엄청 기분이 좋다.

Q 경기 내용은 치열했지만 스코어는 3대0 완승이다.
A 첫 세트를 따내면서 기세를 탄 쪽이 웬만하면 이길 거라 생각했다. 1세트를 이기고 나서 3대0으로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Q 1세트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비결은.
A 상대가 '영원의전쟁터'에서 주로 쓰는 아바투르 조합을 많이 상대해봤다. 우리가 밴픽에서부터 이기고 들어간 것 같다.

Q 오늘 경기에서 피닉스를 선보였다.
A 좋은 영웅인데 카운터가 있어 선픽으로 가기는 꺼려진다. 1, 2세트에서는 후픽이라 마지막에 조커 카드처럼 뽑을만했던 것 같다.

Q 2세트는 힘들게 역전승을 거뒀다.
A 2세트에서 템페스트 상대로 썼던 후반을 바라보는 조합을 뽑았는데, 1레벨부터 밀리기 시작하면서 실수가 많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수를 많이 줄이려고 서로 다독이면서 후반까지 이끌고 갔다.

Q 'sCsC' 김승철의 겐지를 의식하진 않았나.
A 겐지는 어느 팀이 쓰던 캐릭터 자체는 무난하다 생각한다. 김승철 선수는 겐지보다 한조를 더 잘 쓴다고 생각해 한조 위주로 밴을 했다. 겐지는 크게 위협적이진 않았던 것 같다.

Q 리그 선두에 올라선 소감은.
A 전반기 때는 우리가 메타에 적응하는데 오래 걸렸다. 이번엔 확실히 적응했고 메타를 이끌어나갈 정도로 연습을 많이 했다. 1위를 탈환한 것 너무 기분이 좋고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지금까지 연습을 많이 했다. 전반기에는 3위였고, 이스턴 클래시에서는 2위였다. 이제 1위를 탈환했다. 응원해주신 분들과 후원해주시는 KSV에 감사드린다.


금천=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