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아프리카 '스피릿' 이다윤 "'투신'이 5인분했다"

2018-06-13 19:02
center
"오늘 경기에서 '투신' 박종익이 정말 5인분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2세트에서는 선수 개개인을 위한 임무를 다 알려주더라. 정말 대단했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정글러 '스피릿' 이다윤이 서포터인 '투신' 박종익을 극찬했다.

이다윤은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서머 1라운드 SK텔레콤 T1과의 대결에서 녹턴으로 플레이하면서 1세트 MVP를 수상했다.

이다윤은 "1세트에서는 모든 선수가 제 역할을 해줬기에 내가 MVP를 받을 줄 몰랐지만 2세트는 박종익의 라칸이 모든 것을 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근 메타가 아프리카 프릭스의 자유로움과 잘 어울린다는 평가에 대해 "코칭 스태프들이 정말 좋은 판단을 해주시기 때문에 우리 팀이 지금의 흐름에 잘 적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녹턴을 썼을 때 통산 전적이 좋지 않았던 이다윤은 "내가 녹턴을 쓸 때 과거에는 이상한 타이밍에 날아가서 잡히는 경우가 많았는데 지금은 정확한 타이밍에, 우리 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점에 쓰도록 피드백을 받았기에 잘 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솔로 랭크를 할 때 파격적인 챔피언으로 정글을 도는 것으로도 유명한 이다윤은 "내가 다양한 챔피언으로 정글을 돌긴 하지만 뭘해도 용서되는 것은 아니다. 솔로 랭크에서 좋은 성적을 만들어 내서 코칭 스태프를 설득해야만 사용할 수 있다. 객관적인 데이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탈리야에 대해서는 "오늘 두 세트 모두 금지된 것을 보내까 SK텔레콤 선수들 중에 내 탈리야에게 당한 적이 있는 것 같다"라면서 "탈리야는 정글러 챔피언으로 쓰기에 정말 좋다"라고 평가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