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PKL 공인팀 재심사 돌입

2018-07-11 13:50
center
펍지주식회사는 지난 7일 PSS 시즌2 결승전을 끝으로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e스포츠 공식 리그인 PKL의 공인팀 재심사에 돌입했다.

재심사 대상은 PKL 프로 투어 성적 하위 12개 팀이다. 이중 지난 5월 공인팀 자격을 박탈당한 EXL 게이밍을 제외한 11개 팀이 재심사 대상이 됐다. 펍지주식회사 측은 재심사 대상에 대해 하반기 팀 운영 의지와 공인팀 신청 시 제출했던 팀 운영 계획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해당 기업이나 후원사가 제대로 운영 중인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위 팀들 외에도 팀 운영 및 선수 지원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팀들 역시 별도로 판단해 필요할 경우 재심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심사와 함께 신규 신청팀에 대한 심사도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하반기 팀 창단을 발표했던 SK텔레콤 T1이나 락스 게이밍 등 다수의 팀이 심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펍지주식회사는 PGI가 개막하기 전까지 재심사를 마치고, 신규팀들에 대해서는 8월 중으로 심사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사를 통과한 공인팀은 9월 새 시즌이 시작되기 전 발표될 예정이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