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스플라이스 김대엽 "테란전 극복이 시즌 성패 가를 듯"

2018-07-11 21:23
center
"나와 같이 정석적인 테란전을 선호하는 프로토스들이 애를 먹는 시즌이 될 것 같다. 테란을 너프시켜 달라는 생각을 갖기 보다는 뚫어낼 방법을 생각하겠다."

스플라이스의 프로토스 김대엽이 GSL 시즌3의 성패를 가를 요소로 테란전을 꼽았다.

김대엽은 1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8 코드S 시즌3 32강 C조에서 승자전에 올라갔지만 이신형에게 완패했고 김도욱만 두 번 잡아내면서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16강에 올라간 소감을 묻자 김대엽은 "최근 연습 과정에서 테란전이 너무나 어려워져서 오늘 어떻게 될 지 몰랐다"라면서 "불곰이 상향되면서 나와 같은 정석 프로토스가 풀어나가기가 더 어려워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에도 테란 변현우에게 내리 패하면서 떨어졌던 김대엽은 "이번 GSL 시즌3에서 내 성적을 좌우할 요소는 테란전인 것 같다"라면서 "어떤 테란을 만나든 다 어렵기 때문에 테란전 해법을 찾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블리즈컨 출전이 거의 확정된 상황인 김대엽은 "블리즈컨은 블리즈컨이고 지금 눈 앞에 있는 GSL 시즌3에 온 힘을 쏟을 것이다. 또 곧 있으면 열리는 GSL VS the World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