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상윤' 권상윤 "위에서 노는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2018-07-11 22:42
center
한화생명 e스포츠가 값진 승리를 차지했다.

한화생명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서머 4주차 kt 롤스터와의 맞대결에서 2대0 완승을 차지하며 5위 자리를 되찾았다.

한화생명의 원거리 딜러 '상윤' 권상윤은 "초반에 잘 나간다고 생각했는데 다른 팀들이 더 잘 나가더라"며 "더 지면 올라가기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오늘 이겨서 자신감이 붙었다"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1라운드가 끝을 향해 달려간다. 5위로 중위권에 안착한 권상윤은 더 높은 곳을 올려다 보며 "6위에서 왔다 갔다 하는 팀이 아닌 위에서 노는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다음은 권상윤과의 일문일답.

Q 승리한 소감은.
A 초반에 잘 나간다고 생각했는데 다른 팀들이 더 잘 나가더라. 계속 순위가 떨어져서 '더 지면 올라가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이겨서 자신감이 생겼다.

Q 리프트 라이벌즈를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나. kt 전을 어떻게 준비했는지도 궁금했다.
A '우리도 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kt의 영상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어느 정도 도움이 됐다.

Q 언제 '이겼다'는 생각이 들었나.
A 1세트 때는 초반에 상단에서 2킬을 가져오고, '라바' 김태훈이 '이기고 있다'는 콜을 했을 때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내셔 남작 앞에서 낚시를 시작하면서 확신했다. 2세트 때는 시작부터 이길 것이라 생각했다. 탈론의 초반 움직임에 당하지 않고, 문도 박사가 아예 망하지만 않으면 조합의 힘으로 이길 수 있을 것 같았다.

Q 이제 반 정도 왔다. 목표를 위해 꼭 꺾어야 하는 팀이 있다면 어디일까.
A 한 팀한테도 지면 안 된다. 한 판 한 판에 따라 등수가 오르내리기 때문에 누굴 만나든 이길 것이란 각오로 임할 생각이다.

Q 1라운드가 끝나가고 있다. 가장 후회되는 패배가 있다면.
A 그리핀 전이다. 아직도 마음이 아프다.

Q 경기력이 많이 좋아진 것 같다. 변화의 계기가 무엇인가.
A 후원사가 들어오면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동기가 생겼다. 10인 로스터도 도움이 됐고, 감독님과 코치님의 지도도 큰 힘이 됐다.

Q 1세트에서 애쉬-나미 조합을 꾸렸다. 어떻게 준비한 픽인가.
A AP 챔피언들에겐 보통 라인전 주도권이 없다. 반면 AD 원거리 딜러 챔피언들은 주도권을 한 번 가져오면 조금 더 거칠게 압박할 수 있다. 주도권이 중요한 게임이라 메타가 다시 돌아가는 것 같다.

Q 다음 상대가 SK텔레콤 T1이다.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면 무엇일까.
A 우리가 SK텔레콤을 많이 못 이겨봤다. SK텔레콤에게 약하다는 인식이 머릿 속에 있는데, 이것부터 떼어내야 할 것 같다. 김태훈과 내가 라인전에서 밀리지만 않으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을 것 같다. 미드 라이너와 원거리 딜러의 주도권이 중요하다.

Q 리프트 라이벌즈에서 인상적인 픽들이 많이 나왔다. 어떤 것들이 기억나나.
A 클레드다. 대회에서 이런 챔피언이 나올 때마다 너무 싫다. 한 번 나오면 모든 팀이 다 쓴다. 숙제가 늘어나는 기분이다. 요새는 어떤 챔피언을 갖다 붙여도 쓸 수 있다. 먼저 쓰는 팀이 이득이다. 원거리 딜러 카서스도 해봤는데 괜찮더라. 뭔가 잘못된 것 같다. 이 챔피언이 이 라인을 가야 한다는 개념이 사라졌다.

Q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A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 정말 감사한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 항상 신경 써주시고, 많은 지원을 해주시는 사무국 분들께도 감사하다. 6위에서 왔다 갔다 하는 팀이 아닌 위에서 노는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마포=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주요뉴스